【월간 NIGOD 통신】 2021 년 11 월 | 고질라 요격 작전 【공식】 니지겐 노모리 | 【공식】 니지겐 노모리

【월간 NIGOD 통신】2021년 11월 | 고질라 요격 작전 【공식】니지겐 노모리

「고질라 요격 작전 애프터 리포트」등의 극비 정보 가득!
국립 고질라 아와지시마 연구 센터 통칭 “NIGOD”에 관련된 극비 정보 가득한 리포트입니다.팬 필견의 리포트는 매월 1일에 공개!

「고질라 요격 작전 애프터 리포트」등의 극비 정보 가득!

국립 고질라 아와지시마 연구 센터

통칭 "NIGOD"얽힌

극비 정보 가득의 보고서입니다.

팬 필견의 리포트는 매월 1일에 공개!

“전·매일 아침 신문 기자가 예전의 동료에게 보낸 메일보다(일부 발췌)”

「NIGOD(니고드)」라고 하는, 익숙하지 않은 그 이름을 처음 들은 것은, 잊지 않는 2019년의 11월 3일의 일이다.

'정부가 긴급 회견을 연다'라는 정보를 얻고 곧바로 향한 총리관저에서 들려온 '아와지시마 앞바다에 미지의 거대생물 '고질라'가 존재한다'는 잔혹한 황당무치한 정부 발표와 함께 ‘구육군의 흐름을 펌핑하는 전문 연구기관’으로 공표된 것이다.

정식 명칭은 "National Awaji-island Institute of Godzilla Disaster=국립 고질라 아와지시마 연구센터"라고 말하며 무려 국립연구기관이기 때문에 놀라움이다.

NIGOD로부터의 공식 발표에 의하면, 그 연구의 개시는 무려 다이쇼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고 한다.즉 이 나라는 100년이나 전부터 '괴수'의 존재를 인식하고 그 연구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놀라면서도 회견의 장소에서 노트 PC로 원고를 써, 책상에 송신하면, 순식간에 호외가 작성되어 배포되게 되었다.

설마 자신이 호외를 쓰게 되려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다시 자신이 쓴 원고를 읽어내면서, 나는 하나의 의문에 닿았다.이 규모의 기관이 이만큼의 연월 외국에도 눈치채지 못하고, 그런 황당무료라고도 할 수 있는 연구를 할 수 있는 것일까?

저는 데스크에 상담하고 NIGOD에 대한 기사를 써주고, 이만큼의 조직을 오랜 세월 유지할 수 있던 자금원만으로도 알아낼 수 있다면 상당한 특종이 될 것이다, 그렇게 부탁했다.

저는 자신의 기자로서의 네트워크를 통해 'NIGOD'에 관한 모든 자료를 모아 그 관계자라고 생각하는 인물에 취재하고 그 전모를 밝히려고 했습니다.

과연, 그것은 엄청난 양의 정보와의 싸움이었습니다.

취재를 진행해 나가는 데 몇 명의 ‘동지’들과 알게 되고, 서로의 입장이나 회사나 조직의 울타리를 넘어 정보를 교환해, 그 수수께끼에 다가갔다.

조사하면 조사할수록 그 정체는 깊고 다양한 추측과 음모론이 날아갔다.

가라앉아, 「운영에는 "M자금"이 사용되고 있다"이지만, ""사업 구분"때에 한번은 해산하고 있다"라고, 또 「괴수와 싸우기 위한 초병기나 거대 로봇을 건조하려고 하고 있었다” 등, 진실과도 공상도 가지지 않는 정보의 분류에, 우리는 몇번 포기하려고 생각한 것인가.그 정도까지, 이 "NIGOD"의 조사는 어려움을 극복했다.

발표하는 목표도 붙지 않은 채 취재를 계속하는 가운데, 나는 몇번이나 자문 자답했다.

「무엇을 위해서, 이런 일을 계속할 것인가?」라고.

그러나 여러 번 흔들림을 반복하고 때로는 속이고 몇 번이나 송출로 돌아가는 동안 나는 자연과 그 해답을 얻고 있었다.

「진실을 알고 싶다」, 직함도 지위도 명예도 관계없이, 단지 이 수수께끼에 싸인 조직의 전용을 알고 싶다.단지 그것뿐이었다.

하나하나의 정보를 풀어 밝혀내는 그 과정이야말로 내 동기 자체가 되어 갔다.

그 해를 얻은 나는 세 번째 호외(고질라 요격 작전 종료)의 원고 집필을 마지막으로 매일 아침 신문에 사표를 제출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금은 과거 '동지들'과 함께 NIGOD의 계약 에이전트로서 다양한 정보 수집과 그 통제에 관한 업무를 맡고 있다.

매일 아침 신문을 그만두고, 프리 사건 기자(「저널리스트라고 자칭하는 것은 아무래도 부끄럽다」)가 되어 곧바로 「전·NIGOD 관계자」를 자칭하는 인물과 접촉하자마자, 그녀는 개방 가장 말한다 "이만큼의 자료를 만들어 낸 당신들의 그 능력을 꼭 빌리고 싶다"고.

그 말을 들었을 때 나는 모든 것을 이해했다.그녀들 NIGOD도 우리도, 결국은 같은 구멍의 닻인 것이다.

우리 기자는 필요하다면 온갖 수단을 사용하여 '진실'을 추구하지만, 우리가 활기차게 되어 그 정체를 폭로하려고 하고 있던 그들도 또한 자신들의 연구를 위해서라면 수단을 선택하지 않는다. 학자 집단이다.그들에게는 연구, 우리에게는 진실의 해명.그 이외의 것은 눈 안에 없다고…

이상이, 우리와 NIGOD의 기묘한 만남의 전말이다.

덧붙여서, 우리가 작성한 NIGOD에 관한 원고나 자료는 모두 한번 회수된 다음, NIGOD의 관습이나 현존하는 자료를 바탕으로 형태를 재차 출판되었다.https://shop.nijigennomori.com/items/35358500

이것은 당연히 우리가 작성한 원고보다 정확하고 상세한 자료이기도합니다.흥미가 있다면, 꼭 읽어 보길 바란다.

“미이라 잡기가 미라가 됐다”고 웃고 싶다면 웃어도 상관없다.

지금은 단지, 이 자극적인 환경과 충분한 보수가 있으면, 그 밖에 원하는 것은 없다는 것을 너에게 전하고 싶었던 것이다.

마지막으로, 내가 겉(표)의 세계에서 활동을 하고 있던 그 명잔에, 배포 후에 NIGOD가 회수한 매일 아침 신문의 호외가 있다.

만약 입수하고 싶으면 직접 아와지시마 니지겐노모리까지 와 주었으면 한다.내가 현지에 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지만, 우리와 간의의 것이 몇명 스탭으로서 근무하고 있으므로, 입장 후에 접수 카운터의 스탭에게 전해 주었으면 한다.

비밀번호는 이 문장에 나오는, 어느 날짜의 아래 2021자리, 기한은 올해 가득(12년 31월 XNUMX일)이 한도일 것이다.

언젠가 만날 때가 오면 좀 더 자세한 것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 그때까지.